• 연맹소개
  • 미디어
  • 대회정보
  • 야구정보

보도자료

  • Home
  • 미디어
  • 보도자료
'또 진땀 승부' 송원대, 이번에는 승리 지켰다
작성자 : 관리자(kubf-2012@hanmail.net) 작성일 : 2017-04-17 조회수 : 762
파일첨부 :
[대학야구]'또 진땀 승부' 송원대, 이번에는 승리 지켰다

  •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yuksamo@sportshankook.co.kr
    • 사진=박대웅 기자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송원대가 이번에는 지키는 야구에 성공했다.

    송원대는 16일 강원도 횡성베이스볼파크에서 열린 2017 대학야구 주말리그 D조 경기에서 세한대에 5-4로 짜릿한 승리를 따냈다. 

    이로써 송원대는 전날 동강대전 뒷심 부족으로 8회말 5-5 동점을 허용했던 아쉬움을 씻고 이번 대회 첫 승을 신고했다. 반면 세한대는
    또 한 번 승리 사냥에 실패하며 1무1패가 됐다.

    송원대는 이날 두 번째 투수 백종오가 6.2이닝 동안 103개의 공을 던지며 4피안타 2볼넷 7탈삼진 2실점 호투를 펼쳐 승리를 이끌었다. 동강대전에서도 선발로 나서 5.1이닝 2실점 호투를 펼쳤던 백종오는 불펜진의 부진 탓에 승리 투수가 날아갔지만 이번에는 불펜에서 본인이 직접 팀의 최종 승리를 지켜냈다. 

    또한 타선에서는 채현우가 4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으로 4번 타자로서 중심을 잡았고, 여러 선수들의 고른 활약이 돋보였다.

    1회말부터 송원대가 선취점 사냥에 성공했다. 선두타자 박성언이 중전 안타로 포문을 연 가운데 비록 이주영이 연속 안타 이후 2루까지
    내달리다 그대로 아웃돼 아쉬움을 삼켰지만 2사 3루에서 채현우의 기습적인 스퀴즈 번트를 통해 기어이 1-0 리드를 잡았다.

    세한대도 만만치 않았다. 2회초 최인표의 우월 솔로 홈런으로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리더니 3회에는 선두타자 최기훈이 우중간 안타 이후
    후속 타자의 희생번트 및 상대 폭투 등을 묶어 홈까지 들어오며 승부를 뒤집는 저력을 발휘했다. 

    그러나 세한대의 기쁨은 오래가지 못했다. 송원대는 3회말 이주영, 이주호의 연속 볼넷과 함께 또 한 번 채현우가 허를 찌르는 번트를 성공시켜
    무사 만루를 만들었다. 전기성, 김태형이 나란히 희생플라이를 때려내 재역전에 성공한 뒤 상대의 실책으로 4-2까지 격차를 벌렸다.

    세한대가 6회초 최인표의 적시타를 통해 다시 추격을 감행했지만 송원대는 6회말 또다시 실점 이후 집중력을 발휘했고, 1사 1, 3루에서 안광현의
    3루수 땅볼 때 3루에 있던 김태형이 홈을 밟아 흐름을 쉽게 넘겨주지 않았다. 

    8회 세한대가 최기훈의 2루타와 신석호의 우전 안타를 묶어 다시 한 번 송원대를 1점 차까지 압박했으나 더 이상의 추격은 없었다. 송원대는 9회
    백종오가 선두타자 최인표에게 중전 안타를 내주는 등 1사 2루 동점 위기에 몰렸지만 후속 타자 2명을 모두 삼진으로 제압하며 그대로 경기를 매듭지었다. 

    대학야구 주말리그 전적(16일) 

    ▲D조(횡성베이스볼파크) 

    동강대(1승1무) 7-5 제주국제대(1승1패) 
    원광대(1승1패) 9-2 제주관광대(2패)<7회 콜드게임> 
    홍익대(2승) 11-1 호원대(1무1패)<7회 콜드게임> 
    송원대(1승1무) 5-4 세한대(1무1패) 
    이전글 ‘홈런포 3방’ 홍익대, 호원대 꺾고 2연승 질주
    다음글 '이도현 호투' 인하대, 경희대 잡고 주말리그 3승 달성…송원대·동강대는 무승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