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맹소개
  • 미디어
  • 대회정보
  • 야구정보

보도자료

  • Home
  • 미디어
  • 보도자료
우형찬 서울시의원, “서울시, 시설물 보호한다며 쇠징 스파이크 착용금지 일방적 통보는 탁상행정”
작성자 : 관리자(kubf-2012@hanmail.net) 작성일 : 2018-04-05 조회수 : 169
파일첨부 :
우형찬 서울시의원, “서울시, 시설물 보호한다며 쇠징 스파이크 착용금지 일방적 통보는 탁상행정”
승인 2018.04.02 권오준 기자 ksoyjn@naver.com

서울특별시의회 교통위원회 우형찬 의원(더불어민주당, 양천3)은 서울시가 목동야구장을 인조잔디로 바꾸면서 이용 시민들의 안전은 등한시한 채 시설물 관리에만 치중한 행정 행태를 보인 것에 대해 질타하고, 서울시는 특히 학생·학부모의 요청에 귀 기울이고 필요한 안전 조치에 만전을 기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 우형찬 서울시의원.

우형찬 의원에 따르면 목동야구장을 관리하는 서울특별시체육시설관리사업소(이하 “사업소”)가 지난 해 8월 공문을 통해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서울특별시야구소프트볼협회, 대학야구연맹에 “쇠징 스파이크 착용으로 인하여 내야 인조잔디와 마운드 및 클레이 손상이 심해 야구장 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이유로 ‘쇠징 스파이크 착용금지’를 통보했다.

이와 같은 사업소의 공문 통보 이후 목동야구장을 이용하는 학생과 학부모들은 야구장에서 미끄러지는 선수들이 많아 부상 위험이 증가했을 뿐만 아니라 경기 중 감독과 선수들 간 작전 수행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임을 토로했다.

특히 학부모를 포함한 야구 관계자들은 “목동야구장은 야구 교육의 현장이자 미래의 인재를 육성하는 중요한 장소이기 때문에 학생들이 우수한 선수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대한 안전을 확보해주어야 하는데, 서울시의 일방적인 통보는 현실과 동떨어진 탁상행정이다”라고 말하며 분통을 터뜨렸다.

우형찬 의원은 “기본적으로 서울시민들이 이용하는 서울시의 시설물들은 안전이 최우선이어야 한다”고 말하면서 “목동야구장에서 발생한 시설물 관리 중심의 행정 행태는 반드시 바로 잡아야 하며, 지금이라도 서울시는 학생·학부모의 요청에 귀 기울이고 필요한 안전 조치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아울러 우형찬 의원은 “목동야구장과 관련한 사안에 대해서는 감사청구를 포함하여 가능한 모든 방안을 강구하여 반드시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경기eTV뉴스(http://www.gge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전글 [단독 입수] 야구협회, ‘대포통장’으로 3억 받았다…KBO 입금 사실도 드러나
다음글 [대학야구]'박승수 호투' 동국대, 중앙대 꺾고 2연승 행진…고려대-영남대도 승전보